Reading Times

반응형

SBS의 드라마 조선구마사가 시작하자마자, 

 

역사왜곡 논란에 사로잡혔습니다. 

 

성신여대의 서경덕 교수까지고 비판을 하고 나섰는데요, 

 

"이미 중국 네티즌들이 웨이보를 통하여 당시 한국의 전형적인 모습이라면서 드라마의 모습을 옹호하기 시작했다....... 중국의 동북공정에 빌미를 제공했다"

 

 

 

 

 

 

 

 

대체 뭐가 문제? 

 

 

조선구마사'는 충녕대군(장동윤 분)이 악령들로부터 백성을 지키기 위해 싸우는 내용의 퓨전 사극입니다. 

 

그러나 태종 이방원(감우성 분)이 아버지 태조 이성계의 환영을 본 후 백성들을 학살하는 장면,

 

충녕대군이 서역무당 요한(달시 파켓 분)과 통역 마르코(서동원 분)를

대접하는 기생집에서 월병, 피단 등 중국 전통 음식이 나온 장면 등이 나오는데,

 

중국의 옛것들을 보여주며 우리의 역사라고 보여주는 ,,, 

 

 

 

 

문제의 중국음식들

 

 

 

특히나 최근에 김치나 한복이 중국 것이라고 우기는 상황에서,, 

 

조선구마사가 중국의 망말에 도움을 주는 역활을 했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되자, 제작을 지원한 광고 기업들이 보이콧을 외치고 있습니다. 

 

바디프렌드

코지마

반올림피자샵 등등 

 

 

 

 

 

 

 

[ 서경덕 교수 SNS 전문 ] 

 

드라마 '조선구마사'에 관한 역사왜곡 논란의 파장이 매우 큽니다.

 

이미 중국 네티즌들은 웨이보를 통해 "당시 한국의 전형적인 모습"이라며 드라마 장면을 옹호하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최근에는 중국이 한복, 김치, 판소리 등을 자신의 문화라고 주장하는 '新 동북공정'을 펼치고 있는 와중에 또 하나의 빌미를 제공한 셈입니다.

 

 

 

 

 

 

제작진 역시 입장문에서 "예민한 시기"라고 언급했듯이, 이러한 시기에는 더 조심했었어야 합니다.

 

여러분들도 잘 아시다시피, 이미 한국 드라마는 글로벌화가 되어 정말로 많은 세계인들이 시청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의 훌륭한 문화와 역사를 알리기도 시간이 모자란데, 왜곡된 역사를 해외 시청자들에게 보여서는 안 될 것입니다.

 

우리의 문화와 역사는 우리 스스로가 지켜나가야만 합니다.

 

 

 

 

인터넷에 올라온 반응들

 

 

 

 

이런 역사적인 드라마는 민감할 수밖에 없으니, 

 

조심해야 할텐데,

 

이제 2회 방송인데,,

 

안타깝네요.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잠깐! 비밀로 남겨야 할 만한 내용인가요? 그렇다면 차라리 이메일을 보내주시기 바랍니다.